대한장애인테니스협회

소식알림

제목+본문

[기사]인천, 전국장애인체전 테니스 女 단체전 금메달

  • 85 | 2019.10.18

 


다운로드.jpg


여자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왼쪽부터)조영실, 안병호 인천시장애인테니스협회 전무이사, 황명희. 사진= 박준용 기자


인천이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테니스 여자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0월 17일 서울 올림픽공원테니스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단체전 결승에서 인천이 경기도를 종합성적 2-1로 물리쳤다.
 
2단 1복식으로 치러진 결승에서 제1단식에 나선 경기의 박주연(스포츠토토)이 인천의 황명희(인천광역시 서구청)를 7-5 6-4로 꺾고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제2단식에서 인천의 조영실(개인)이 경기의 한수진(개인)을 6-4 6-1로 이겨 종합성적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복식에서 황명희-조영실 조가 박주연-한수진 조를 5-7 6-3 6-3으로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명희는 “지난해 4강에서 졌던 경기도를 이기고 오랜만에 전국체전 금메달을 따 매우 기쁘다. (조)영실이 언니가 너무 잘해 우승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영실은 “(황)명희 선수와 호흡이 잘 맞았고 열심히 해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고 전했다.
 
혼성복식 결승에서는 경기의 김규성(한샘, 수원)-김명제(스포츠토토) 조가 서울의 남명식(KTS글로벌)-유영목(개인) 조를 6-4 6-3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쿼드라고도 불리는 혼성복식은 사지 중 삼지 이상의 장애를 가진 선수만이 출전하는 부서로 성별 구분 없이 열린다.
 


김명제.jpg

김규성(오른쪽)과 김명제
 
대회 2연패를 달성한 김규성은 ”어려운 경기였지만 금메달을 획득해 기쁘다. 열심히 한 보람을 느끼고 같이 수고한 김명제 선수에게도 축하한다”고 밝혔다.
 
역대 개인 통산 세 번째 대회 금메달을 목에 건 김명제는 ”(라켓 잡는 손을)오른손에서 왼손으로 바꿔 좀 힘들었었는데 규성이 옆에서 형이 많이 도와줘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 형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 부인 강난희 여사가 서울올림픽공원 테니스장을 찾아 경기를 관람한 후 선수단, 대회 관계자,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악수.jpg


선수와 악수하고 있는 강난희 여사(왼쪽)
 


수석부회장.jpg


주원홍 서울시체육회 수석부회장(왼쪽)과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강난희 여사
 


단체사진.jpg


강난희 여사가 대회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단체사진 2.jpg


16일에는 장향숙 아시아패럴림픽위원회 부회장(아래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격려차 경기장을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