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장애인테니스협회

소식알림

제목+본문

[기사] Kim and Vink into French Riviera Open final(프랑스 리비에라오픈 결승전 진출 김규성-빈크)

  • 76 | 2019.09.27

Photo: LTAKyu-Seung Kim (KOR)

 

Top seed Niels Vink and second seed Kyu-Seung Kim will contest Friday’s quad singles final at the French Riviera Open, part of the UNIQLO Wheelchair Tennis Tour, with Gordon Reid, Takuya Miki Martin de la Puente and Jef Vandorpe lining up in the men’s singles semifinals.

World No. 6 Vink, also the current wold No.1 junior boys’ player, beat Brit James Shaw 6-2 6-1 as the 16-year-old Dutchman remained firmly on course in his bid for a second qad singles title in France in as many weeks.

Last week’s Open de L’Ile de Re champion now takes on Asian Para Games gold medallist Kim for just the second time after Kim was awarded a walkover ahead of his scheduled semifinal against Mika Ishikawa. Vink won his first career meeting with Kim in the quarterfinals of June’s Orlen Polish Open 7-6(4) 6-1.

Reid heads men’s singles semifinalists

World No. 7 Reid movedto within one match win of reaching the French Riviera Open men’s singles final for the third successive year after beating fifth seed and his doubles partner Daniel Caverzaschi 6-2 6-1.

Defending champion Reid’s semifinal opponent will be fourth seed Vandorpe, who beat eighth seed Laurent Giammartini 6-1 6-1 in their first career meeting.

Third seed Martin de la Puente maintains hopes of Spanish title success after defeating Martin Legner 6-4 6-1 in what was another first career meeting.

Meanwhile, second seed Takuya Miki emulated Reid by following up his opening 6-0 6-0 victory at the Mouratoglou Tennis Academy by also dropping just three games in the quarterfinals. Miki beat sixth seed Gaetan Menguy 6-3 6-0 as the French challenge came to an end.

Doubles finalists set

Friday’s penultimate day of play in Biot will see the men’s, women’s and quad doubles titles all decided.

Reigning champions Caverzaschi and Reid booked their return to the men’s doubles final after beating veteran doubles partners and fourth seeds Tadeusz Kruszelnicki and Legner 6-3 7-5.

Caverzaschi and Reid play second seeds de la Puente and Vandorpe in the final after the Spanish-Belgian duo earned a 6-3 6-3 victory over Giammartini and Gaetan Menguy.

Nine-time Grand Slam champions Yui Kamiji and Jordanne Whiley, who both feature in Friday’s women’s singles semifinals, teamed up to reach the women’s doubles final, where the top seeds will play second seeds Hui Min Huang and Katharina Kruger.

Kamiji and Whiley booked their place in the final following a 6-2 6-3 win over Charlotte Famin and Polina Shakirova. Huang and Kruger brought Jiske Griffioen and Lauren Jones’s tournament to an end with a 6-2 6-2 semifinal victory.

Kim and Shaw won their quad doubles semifinal 6-2 6-2, the top seeds beating Ugur Altinel of Turkey and Sweden’s Petter Edstrom. Kim and Vink will therefore go head-to-head in two finals after Andreas Silvestrone partnered Vink to a 6-0 6-2 victory in their quad doubles semifinal.

 

[번역]

톱 시드의 닐스 빈크와 2번 시드의 김규성은 금요일 UNIQLO 휠체어 테니스 투어의 일부인 프랑스 리비에라 오픈에서 남자 단식 준결승에서 고든 리드, 타쿠야 미키 마틴 드 라 푸엔테, 제프 반도르페와 함께 겨루게 된다.

현 세계 랭킹 1위 주니어 남자 선수인 세계 랭킹 6위 빈크는 16세의 네덜란드 선수가 수 주 동안 프랑스에서 열린 두 번째 qad 단식 타이틀을 차지하기 위해 확고한 방침을 굳혔기 때문에 브릿 제임스 쇼를 6-2 6-1로 이겼다.

지난 주 열린 오픈 드 릴 드 레 챔피언은 김연아가 이시카와 미카와의 준결승전에 앞서 볼넷오버를 받은 후 두 번째로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인 김연아를 출전시켰다. 빈크는 올렌 폴란드 오픈 6월 8강전에서 김연아와 첫 만남을 7-6(4) 6-1로 이겼다.

리드는 남자 단식 준결승전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세계 랭킹 7위의 리드는 5번 시드와 그의 복식 파트너인 다니엘 카베르자쉬를 6-2 6-1로 꺾고 3년 연속 프랑스 리비에라 오픈 남자 단식 결승에 진출하는 1승 만에 우승했다.

리드의 4강 상대는 4번 시드의 반도르페가 될 것이다. 반도페는 생애 첫 경기에서 8번 시드의 로랑 지아마르티니를 6-1로 꺾었다.

3번 시드의 마르틴 드 라 푸엔테는 또 다른 첫 번째 커리어 미팅에서 마틴 레그너를 6-4 6-1로 꺾은 후 스페인 타이틀의 성공을 기원하고 있다.

한편 2번 시드의 미키 다쿠야는 8강전에서 3경기만 떨어뜨려 무라토글루 테니스 아카데미 개막 6-0 6-0 승리를 이어가며 리드를 에뮬레이션했다. 미키는 6번 시드의 개탄 멘기(Gaetan Menguy)를 6-3 6-0으로 물리쳤다.

최종 후보 세트 2배
비오트에서 열리는 금요일 경기에서는 남자, 여자, 쿼드 복식 타이틀이 모두 결정된다.

리딩 챔피언인 카베르자스키와 리드는 베테랑 복식 파트너와 네 번째 시드의 타데우스 크루스젤니키와 레그너를 6-3-7-5로 꺾고 남자 복식 결승에 복귀했다.

카베르자스키와 리드는 결승전에서 스페인-벨기에 2인승인 지아마르티니와 개탄 멘기에게 6-3 6-3으로 승리하자 두 번째 씨 드 라 푸엔테와 반도르페를 연기한다.

그랜드 슬램 챔피언인 유이 카미지와 조던 디시가 팀을 이뤄 여자 복식 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복식 결승에서 톱 시드의 씨앗인 후이 민황과 카타리나 크루거가 2번 시드를 맡는다.

카미지와 사이디는 샬롯 파민과 폴리나 샤키로바와의 경기에서 6-26-3으로 승리하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황과 크루거는 지스케 그리피오엔과 로렌 존스의 경기를 6-26-2 준결승으로 끝냈다.

김과 쇼는 4강 2중전인 터키의 우구르 알티넬과 스웨덴의 페터 에드스트롬을 제치고 6-26-2로 승리했다. 이에 따라 앙드레아스 실베스트론이 4강 2중전에서 6-0(6-2)으로 승리하며 2차례 결승에서 맞붙게 됐다.